HOME > 전문클리닉 > 알레르기성 비염
알레르기 비염을 일으키는 항원으로는 대개 꽃가루, 집먼지 진드기, 동물의 털, 곰팡이, 음식, 담배연기, 급격한 온도변화, 공해물질 등이며 환자에 따라 다양하게 나타납니다. 또 유전적 요인이 있을 수 있는데 부모 형제 중에 알레르기 환자가 있으면 자녀에게도 발병할 확률이 높습니다.
뇌기능 저하 : 만성적인 산소부족으로 만성피로와 학습능력이 저하됩니다.
성격장애 : 코막힘과 두통, 코 가려움증 등의 증상으로 산만해지고 짜증이 많아집니다.
성장장애 : 성장기에 비염, 아토피 등 만성질환이 있으면 성장이 둔화 됩니다.
안면변형 : 구강호흡으로 인해 얼굴변형과 치아부정교합, 이갈이의 원인이 됩니다.
집중력 저하 : 수험생의 경우 집중력이 떨어져 학습 효율이 나빠집니다.
합병증 유발 : 축농증, 중이염, 아토피, 천식 등의 합병증을 유발합니다.
한방에서는 같은 질병이라 하더라도 환자마다 원인이 다르기 때문에 증상과 체질에 따라 적합한 처방을 선택하는데, 증상 소멸과 인체 방어기능 강화 및 정상 생리상태로의 회복을 목표로 합니다. 인내심을 가지고 코 자체의 기능회복 뿐만 아니라 호흡기와 소화기계통의 이상여부를 가려내어 근본치료를 치료를 하여야 재발이 없습니다.
체질에 따른 근본치료이므로 재발이 적습니다.
치료에 따른 부작용이 없고 건강상태가 개선됩니다.
원인이 복합적인 알레르기 질환의 치료에도 효과적입니다.
여러 질환이 나타나는 경우에도 좋은 효과를 나타냅니다.
질환별, 증상별, 체질 등을 고려해 딱 맞는 처방을 할 수 있습니다.
코 질환을 앓고 있는 아이들은 점막에 염증이 있어 코 점막이 늘 부어있게 되므로 공기의 유입이 나빠져 그로 인해 전신적인 대사의 저하로 성장이 제대로 안될 수 있습니다.
또한 코가 막히면 냄새를 잘 못 맡고 그래서 입맛이 없어서 밥을 잘 먹지 않아 영양상태가 좋지 않게 되므로 성장을 저해하게 됩니다.
알레르기성 비염의 3대 증상 : 코막힘, 맑은 콧물, 재채기
아침 기상 시 가벼운 맨손체조 등으로 몸을 덥게 한 후에 세수를 하고 밖에 나오면 재채기 횟수도 줄어들며, 제반증상도 많이 감소됩니다.
가벼운 운동과 항상 규칙적으로 활동하며 음주, 과로를 피하고 스트레스와 자극이 되는 것을 피해야 합니다.
정신적인 피로와 육체적 과로를 가급적 피합니다.
체온과 실내 습도를 알맞게 조절하고 청소를 자주 합니다
양기의 기능을 강화해야 합니다.
공해에 노출을 가급적 피해야 합니다.
급격한 온도변화에 주의해야 합니다.
돼지고기, 닭고기, 콩, 달걀, 우유 등은 증상을 악화시킬 수 있으니 주의해야 합니다.
애완동물은 되도록 키우지 않은 것이 좋습니다.
차가운 음식과 인스턴트 음식은 피합니다.